[대림] 맛있는 요리가 있는 이자까야 - 라꾸긴 └음식점

 1월달에 고등학교 동기모임으로 뭘 먹을까 하다가

 한창 핫했던 이자까야인 라꾸긴으로 가 보기로 하고 미리 예약하고 모여서 들어갔습니다.

 위치가... 대림역인데 평소에 중국요리 먹으러 가던 차이나타운(?) 쪽이 아닌 오피스 쪽으로 가서 오피스텔 상가 1층에 있습니다.


 생각보다 작은 가게였습니다.


 원래 6시에 오픈인데 5시 30분에 예약을 해서 손님은 우리 뿐.


 일단은 사케를 시켜 봅니다. 월계관 좋죠.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좋고.


 기본 안주입니다. 줄기미역을 와사비와 마요네즈에 무친 거였는데 계속 집어먹게 되더라고요. 달달느끼한데 톡 쏘니깐...


 생새우 (아마에비) 입니다.


 달디답니다. 달고 감칠맛이 끝내주더라고요. 선도도 좋은 듯 합니다. 인원수대로 나눠야 하는데 한 마리 남았을때 눈치도 안 보고 집어먹을 정도의 마성의 감칠맛. 머리는 모아달라고 해서 따로 모아서 전달했습니다.


 그리고 그 모은 머리는 이렇게 나중에 튀겨줍니다. 이것도 바삭하니 별미더라고요.


 모듬회 모리아와세 입니다.

 적당한 모듬회 구성. 가격 (2만5천원) 을 생각했을 때 훌륭한 구성입니다. 회는 담백하고 달았습니다. 오징어류는 달았고 참치는 담백했고 고등어도 담백. 흰살생선류도 담백. 대신 연어는 기름이 잘 올라와있는게 좋았네요. 선도 좋고 홍대 이자카야에서 사시미 시키면 가격이 이거 두 배는 나오는거 생각하면 훌륭합니다.


 모츠나베.
 
 진한 된장국물 베이스에 양배추와 죽순과 양파와 곱창을 같이 끓였습니다. 야채가 된장국물이 잘 배여들었고 곱창은 지방이 충부하니 맛있었네요. 다른 블로그들 봐도 모츠나베를 꼭 시키길래 시켜봤는데 느끼고소하니 맛있습니다.


 치킨난반. 모츠나베까지 먹고도 배가 고파서 추가로 시켰습니다.
 
 약간 두터운 튀김옷에 닭고기를 튀겨서 돈까스처럼 썰어 타르타르소스를 얹은 요리입니다. 닭고기와 튀김옷이 분리가 되는게 좀 아쉬웠지만 튀김 솜씨는 좋더군요.


 역시 치킨에는 맥주지요.

 이렇게 셋이 뽀지게 잘 먹고 나왔습니다. 해산물 위주로 먹었는데도 가격이 그닥 많이 나오지 않고 맛이 좋으니 좋더군요.

 다만 수원에서 올라오자니 위치가... 멉니다 ㅠㅠ

 근처 지날 일 있고 저녁이라면 또 가고 싶은 가게네요.



 라꾸긴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68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