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 근처에서 마라탕을 - 얜시부 └음식점

 오랫만에 수원에 있는 친구를 만나러 영통에 간 김에, 뭘 먹을까 하다가 훠궈를 먹기로 했는데,

 찾아보니 이 집이 나왔고, 접시당 가격을 받는 훠궈 대신 마라탕은 그람수로 재료를 담을 수 있다고 해서 마라탕을 먹으러 갔습니다.

 수원에 마라탕을 먹는다면 보통 다문화거리가 있는 수원역으로 가야 할 거 같은데 요즘 중국 유학생들이 좀 있는지 경희대 앞에도 마라탕집이 있더라고요.

 얜시부라는 집입니다. 저기 행정사무소 위 2층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영통역 근처 수원출입국관리사무소 맞은편.

 가게 한 쪽에 각종 야채와 두부류, 면류와 꼬치에 꿰어져 있는 고기(햄이나 새우 등) 이 있고 바구니에 담으면 꼬치는 개당 천원, 나머지는 그람수대로 해서 가격을 매기는 시스템입니다.

 마라탕은 6천원 이상이면 탕으로 끓여주더라고요. 마라샹궈도 해주는데 이건 1.2만원이었나 그랬던 거 같습니다.

 참고로 훠궈는 2만원 이상 시키면 주는데 그람수대로는 아니고 접시당 얼마 해서 받더라고요. 근데 접시에 고기랑 야채를 수북히 담아 주더라는...

 저렴하게 마라탕으로 시켜봅니다. 그람 수 재고 끓이기 전에 고기 추가도 가능한데 80g 에 3천원. 싸네요. 양고기 추가. 총 1.4만정도.

 아쉬웠던 건 고급 재료가 없습니다. 훠궈에 들어가는 재료 중 천엽을 좋아하는데 여긴 없더라고요. 작은 게 같은것도 없고... 대림 왕기마라향과가 좀 더 비싼 대신 고급 재료가 좀 있었는데, 여기서는 건두부로 아쉬움을 달랬습니다.

 사진은 무슨 뚝배기처럼 나왔는데, 생각보다 양이 많습니다. 그리고 맵고요.

 참, 맵기는 5단계로 나눠져있는데 보통 맵기인 3단계로 했습니다. 그래도 맵고 아리네요. 국물의 수준은 강남 하이디라오가 낫지만 가격을 생각하면...

 맵고 짜고 얼얼한 와중에 재료는 찰지게 씹히고. 밥이 생각나는데 이걸 시켜서 그런지 꿔바로우에 있는건지 밥 한공기를 주더라고요. 같이 잘 먹었습니다. (근데 꿔바로우에 밥을 주진...않겠죠? 엥?)

 고수도 있었는데 친구가 고수를 잘 못먹어서 넣지는 못했습니다. 팍팍 넣었으면 더 맛있었을지도!

 그리고 같이 시킨 꿔바로우

 튀김옷을 얇게 했습니다. 다른데보다 고기가 많이 씹히는 스타일입니다.

 각종 향신료와 레몬(!) 제스트가 들어가서 새콤합니다. 예전에 먹었던데는 식초의 시큼함에 뜨거운 증기땜에 먹기 힘들었는데 레몬 제스트가 새콤한 면에서는 낫네요.

 개인적인 취향은 소스만 뿌려진 심플한 바삭진득한 꿔바로우가 취향이라 많이 먹지는 못했습니다.



 저렴한 가격에 매콤한 마라탕! 아 또가고 싶네요.

 훠궈 말고 마라탕은 혼자 가서 먹어도 될 듯하니 또 와서 매운맛을 제대로 느끼고 싶습니다 ㅎㅎ



 얜시부

 주소 : 경기 수원시 영통구 반달로 40 2층

덧글

  • 나비 2017/08/03 20:18 # 답글

    아, 그러고보니 이글루스로 돌아오셨죠 ㅎㅎ
    요새 근처에 중국인들이 하는 상점이 늘어나고 있는데 음식점들은 흥미는 있는데 온통 중국어라서 orz 한국인이 발을 들이기가 쉽지 않더라구요.
    인터넷 잘 뒤져보고 근처 마라탕집을 뚫어보고 싶은 바람입니다 *_*
  • 리퍼드 2017/08/04 10:30 #

    네 돌아왔습니다 ㅎㅎ
    중국인들이 하는 식재료상이 있다면 마라탕 소스를 팔 가능성이 있으니 노려보세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